완벽이라는 허상 > 상처 나만 왜 아플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처 나만 왜 아플까?

상처 나만 왜 아플까?

도움이 되는 상담사례

|
22-06-02 10:50

완벽이라는 허상

흐르는강물
조회 수 20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전 체 목 록


“나는 네가 외롭고 고단한 길을 걷지 않았으면 해.” 한때 나에게 만화 수업을 했던 누군가 말했다. 대중적이지 않은 나의 이야기와 그림을 보고 했던 말이었다. 만화는 대중사회를 기반으로 성립되는 문화이자 예술이다. 대중과 독자들에게 외면 받지 않고 사랑받는 만화를 그리길 바란다는 그의 우려 섞인 조언이 나에게는 퍽 따듯하게 여겨졌고, 그의 방침에 따라 대중적으로 성공을 거둔 만화들에 가까워지고자 했다. 독자들의 호감을 사는 멋지고 예쁜 캐릭터와 정교하게 그려진 배경을 기준 삼아 ‘잘 그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완벽한 그림을 위해 노력했다. 몇 년 후 일정 수준의 실력이 달성 되자, 그의 바람대로 나는 많은 독자들이 접할 수 있는 포털의 웹툰 작가가 되었다.

잘 그린 ‘완벽한’ 그림의 지표에 맞춰 나의 능력을 증명해내면 그 누구도 나를 무시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반년 정도 연재를 거듭해갈수록 마감에 쫓겨 그려낸 내 그림은 그러한 완벽이라는 기준에 성이 차지 않고 어딘가 부족해보였다. 미려한 그림체와 휘황찬란한 이펙트를 필두로 하여 인기를 치고 올라오는 다른 신작들에 비해 나의 그림은 초라해보였다. 대중과 시장의 수요에 맞춘 나의 작화는 언제든 다른 누군가의 대체품이 될 것이라는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이런 불안감에 잔뜩 긴장해있던 나를 위안해 준 것은 작가주의적 성향이 짙은 그래픽노블과 독립출판 만화들 이었다.

남자와 여자, 서로 다른 성향의 두 사람이 만나 서로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기까지의 사랑을 기하학적 구성을 통해 다룬 <아스테리오스 폴립>, 흑백의 거친 필력을 사용해 현대 사회의 가족의 단절과 고독에 대해 담담하게 보여주는 <에식스 카운티>, 텔레파시가 통용되는 사회에도 여전히 불안정한 인간의 관계를 담아낸 <대면>, 은유적인 이야기를 이미지와 결합하여 미학적으로 탐구한 <조형의 과정>과 같이 시장과 자본에 순응하지 않은 작품들은 그 결실로서 나에게 큰 용기를 주었다.

아카데믹한 틀을 벗어나 흑과 백으로 단순하게 표현된 그림들은 작가가 보는 세상을 진솔하게 전달하는 것 같았다. 허상의 세계를 ’완벽히‘ 구현해낸 것이 아닌, 불완전한 현실을 딛고 살아가는 이들의 세계를 다채로운 시선으로 보여주고 있었다. 만화를 대하는 그들의 진지한 태도와 작가적 신념이 나에게 본보기가 되었고, 나는 ‘잘 그린 그림’보다 이야기와 주제를 담기에 적합하게 조형적으로 잘 다듬어진 ‘좋은 그림’에 이야기가 담긴 만화를 더 사랑하게 되었다. 장식적으로 세공되고 가득차고 그림들의 나열 대신, 독자들이 자신을 대입해보고 머무를 수 있는 여백을 가진 느린 호흡의 만화들이 내가 앞으로 가고 싶은 길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하나의 완벽이라는 기준에 집착하기 시작하면 문제가 생긴다. 어떤 기준과 점수 속에서 우리는 줄 세워진다. 기대치에 다다르지 못한 자신의 부족함에 자책하고, 자신보다 못한 주변 이들을 열등한 것으로 폄하하며, 자신보다 잘난 이에게 시기질투를 느낀다. 이 문제들은 그 완벽의 기준과 가치가 타인이 세운 것이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를 좋아해줄지 눈치 보며 자신의 부족함을 감추는 대신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잘 이해하고, 장점과 매력을 더 끌어내어 자신이 새로운 미적 기준을 제시하는 선두주자가 될 것이다. 세상의 기대와 잣대에서 벗어나 각자가 하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만드는 용기가 많아졌으면, 그런 용기를 담은 작품들을 많이 응원해주는 풍토가 생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 보기 ( 0개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처 나만 왜 아플까?

도움이 되는 상담사례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 청년층 뒤덮은 상대적 박탈감 … ‘흙수저’들의 슬픈 자화상 흐르는강물 08-05 223
» 완벽이라는 허상 흐르는강물 06-02 204
85 나쁜 기억의 좋은 점 흐르는강물 05-24 243
84 좀 더 낙천적으로 살아가는 방법 흐르는강물 05-16 283
83 감정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이유 흐르는강물 05-04 331
82 특별해야 사랑받을까 흐르는강물 04-23 273
81 자신을 피해자로만 인식하는 성향의 아이들 흐르는강물 04-16 378
80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면 판단하지 말아야 흐르는강물 04-05 310
79 부모의 양육 방식을 답습하고 있는가? 흐르는강물 03-29 308
78 나는 왜 힘들까? 흐르는강물 03-17 322
77 차 한잔이 가져오는 놀라운 변화 흐르는강물 03-07 287
76 진정한 이해 흐르는강물 02-18 296
75 관계와 소통이 어려운 진짜 이유_3 흐르는강물 02-07 324
74 변해야 할 건 자식이 아니라 부모다 흐르는강물 01-19 463
73 때를 놓치기 전에 불만을 토로하라 흐르는강물 01-10 342
72 상대방을 치유하는 사람의 7가지 특징 흐르는강물 12-30 470
71 ‘다음 세상’ 존재를 믿고 자살하는 사람들 흐르는강물 12-24 531
70 변화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제안하는 아들러식 셀프 코칭(1) 흐르는강물 12-15 347
69 긍정 심리학에 대한 7권의 책 흐르는강물 11-24 346
68 강박적인 사람이 되는 것을 멈추는 방법 흐르는강물 11-13 366
67 부정성 편향: 어떻게 이용하고 극복할 것인가 흐르는강물 11-08 356
66 "척 보면 압니다”에 대한 시각심리학적 단편 흐르는강물 10-26 330
65 청소년 자해와 자살 흐르는강물 10-16 482
64 패션 심리학: 당신의 옷이 당신을 말해준다 흐르는강물 10-06 534
63 무기력증: 생각보다 많은 이가 오해하고 있는 무기력증의 진실 흐르는강물 09-28 422
62 존중이란 정확히 무엇이며 어떻게 실천하는가 흐르는강물 09-18 495
61 분노의 심리학:분노하는 사람들이 숨기는 것 흐르는강물 09-13 610
60 변화를 두려워하는 이유로는 무엇이 있을까? 흐르는강물 09-06 388
59 잔인한 사람이 좋은 사람인 척 위장할 때 흐르는강물 08-23 489
58 코로나시대의 감정읽기 흐르는강물 08-18 385
57 완벽해야 한다는 강박 흐르는강물 08-06 389
56 생각없이 해야 잘 되는 일 흐르는강물 07-28 370
55 좌절과 실망이 습관인 사람에게 흐르는강물 07-17 808
54 친구 간의 질투: 특성, 원인 및 행동 흐르는강물 07-10 748
53 강박증에 대하여 흐르는강물 07-02 493
52 성인 자녀를 심리적으로 학대하는 부모 인기글 흐르는강물 06-30 1023
51 알렉스 쿠소의 ‘내 안에 내가 있다’ 흐르는강물 06-19 374
50 통제감 환상, 의지력처럼 보이는 잘 포장된 객기 흐르는강물 06-11 386
49 부모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부모의 6가지 특징 흐르는강물 06-07 691
48 저는 제 가족이 불편한데요 흐르는강물 05-31 62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

작은씨앗 작은씨앗 054-***-5252 wo215@nate.com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길39 영원빌딩 201호 / 포항시 북구 흥해읍 덕실마을길174번길 10(덕장리 803)
대표 : 이성우 고유번호 : 506-82-11544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성우

Copyright © smallseed.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