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하착 > 새창을 열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창을 열며

새창을 열며

가슴에 번지는 이야기 나눌까요?

|
22-11-27 08:42

방하착

작은씨앗
조회 수 12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전 체 목 록

 

<방하착(放下着)과 착득거(着得去)> 
    <방하착(放下着)>
    산사의 스님들 사이에 방하착이란 예화가 자주 등장한다. 한 스님이 탁발을 하러 길을 떠났는데, 산세가 험한 가파른 절벽 근
  처를 지나게 되었다. 그때 갑자기 절벽 아래서 사람 살려! 라는 절박한 소리가 실낱같이 들려왔다.  소리가 들려오는 절벽 밑을
  내려다보니 어떤 사람이 실족을 했는지 절벽으로 굴러 떨어지면서 다행히 나뭇가지를 붙잡고 대롱대롱 매달려 살려달라고 발
  버둥을 치고 있는 것이었다.  이게 어떻게 된 영문이오? 라고 스님이 물어보니 다급한 대답이 들려왔다. 
  사실은 나는 앞을 못 보는 봉사올시다.
  산 넘어 마을로 양식을 얻으러 가던 중 발을 헛딛어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졌는데 다행히 이렇게, 나뭇가지를 붙잡고 구사일생으
  로 살아 있으니 뉘신지 모르오나 어서 속히 나 좀 구해주시오~ 이제 힘이 빠져서 곧 죽을 지경이오! 하는 것이었다. 스님이 자세
  히 아래를 살펴보니 그 장님이 붙잡고 매달려 있는 나뭇가지는 땅 바닥에서 겨우 사람 키 하나 정도 위에 있었다. 뛰어 내려도 
  다치지 않을 정도의 위치였던 것이다. 
  그래서 스님이 장님에게 외쳤다. 지금 잡고 있는 나뭇가지를 그냥 놓아 버리시오. 그러면 더 이상 힘 안들이고 편안해 질수 있
  소!  그러자, 절벽 밑에서 봉사가 애처롭게 애원했다. 내가 지금 이 나뭇가지를 놓아버리면 천길 만길 낭떠러지로 떨어져 즉사할
  것인데, 앞 못보는 이 사람을 불쌍히 여기시어 제발 나 좀 살려주시오~ 라고 애걸복걸 했다.  그러나, 스님은 봉사의 애원에도
  불구하고 살고 싶으면 당장 그 손을 놓으라고 계속 소리쳤다. 그런 와중에 힘이 빠진 봉사가 손을 놓치자 땅 밑으로 툭 떨어지며
  가볍게 엉덩방아를 찧었다.  잠시 정신을 차리고 몸을 가다듬은 장님은 졸지 간에 벌어졌던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파악하고 멋적
  어 하며 인사치례도 잊은 채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그렇다, 우리도 앞못보는 장님과 크게 다를 바 없다. 봉사가 붙잡고 있는 나뭇가지가 오직 자신을 살려주는 생명줄인 줄 알고
  죽기 살기로 움켜쥐듯이, 끝없는 욕망에 집착하며 현재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놓아버리면 곧 죽고 못 살 것처럼 아등바등 발
  버둥 치는 청맹과니와 같이 눈뜬 장님이 바로 우리들이 아닌지 돌아 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 

 


TAG •
  • ,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 보기 ( 0개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새창을 열며

가슴에 번지는 이야기 나눌까요?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 칼리 지브란의 결혼에 대하여 결혼에 대하여 - 칼리 지브란(Kah... 작은씨앗 06-19 157
124 산다 산다 다니카와 슌타로 ​... 작은씨앗 02-14 97
» 방하착 &lt;방하착(放下着)과 착득거... 작은씨앗 11-27 129
122 내 엄마의 손과발 내용없음 작은씨앗 10-31 90
121 결혼 ... 작은씨앗 09-21 79
120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 나는 어린 여러분들과 몇 토막 이야기... 흐르는강물 08-05 150
119 잔머리를 굴리다 이웃집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다, 문... 흐르는강물 06-02 216
118 사투리를 살려 쓰자 사람들의 억양만 들어도 아하 남해사람... 흐르는강물 05-24 253
117 자연과 인간 인간 네가 각종 오염물질로 지구 내 ... 흐르는강물 05-16 246
116 그가 던진 질문 3 지금 지구촌에서 살고 있는 80억 명... 흐르는강물 05-04 249
115 정겹고 한 많은 보릿고개 손에 손잡고 벽을 넘는 자유로운 일상... 흐르는강물 04-23 233
114 히틀러와 채플린 역사는 반복되는 것입니다. 한번은 비... 흐르는강물 04-16 249
113 때로는 침묵이 웅변보다 더 힘 있게 느껴질 때가 있다 때로는 침묵이 웅변보다 더 힘 있게 ... 흐르는강물 04-05 294
112 소통과 단절과 커지는 외로움 상상을 초월하는 스피드와 용량을 자랑... 흐르는강물 03-29 256
111 얀테의 법칙, 보통사람의 법칙 누구나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고민을 ... 흐르는강물 03-17 283
110 척이라도 합시다 척이라도 합시다“고결한 척, 착한 척... 흐르는강물 03-07 271
109 기억 기억웃으려 하여도 아니 웃다가도 웃으... 흐르는강물 02-18 271
108 타자를 받아들이는 방식, 경청(傾聽) 타자를 받아들이는 방식, 경청(傾聽)... 흐르는강물 02-07 275
107 혀를 이기는 자가 승자다 혀를 이기는 자가 승자다세상의 변화만... 흐르는강물 01-19 264
106 나를 만들어가는 말의 힘 나를 만들어가는 말의 힘나는 나이 예... 흐르는강물 01-10 299
105 승리의 비법 승리의 비법- 먼저 너 자신을 알라&... 흐르는강물 12-30 319
104 보통날 매일 아무렇지 않은 듯 눈을 뜨고때에... 흐르는강물 12-24 336
103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겨울나무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겨울나무처럼겨우살... 흐르는강물 12-15 353
102 낙엽 차가워진 날입니다. 몸과 마음을 움츠... 흐르는강물 11-24 310
101 사람만 남았다 ‘사람만 남았다’​“회장님은 ‘효(孝... 흐르는강물 11-13 324
100 용서란? 용서(容恕)는 한자어이며 국어사전에는... 흐르는강물 11-08 344
99 한 말씀이 꽃이 되다 세상은 말잔치이다. 철이 되면 말의 ... 흐르는강물 10-26 343
98 진실 기쁨보다는 슬픔이 즐거움보다는 아픔이... 흐르는강물 10-16 342
97 분노와 화는 다르다 분노와 화는 다르다. 분노가 사회적인... 흐르는강물 10-06 344
96 혼자 웃고 말자 조선시대 지방 수령 중에 과천 현감은... 흐르는강물 09-28 405
95 갈등을 해결하는 법 갈등을 해결하는 법갈등을 해결함에 있... 흐르는강물 09-18 356
94 차림새 - ‘나를 지키는 것’ 어쩌다 무심코 거울 속에 비치는 한 ... 흐르는강물 09-13 364
93 지금 이 시간, 지금 이 사람이 소중한 이유 지금 이 시간, 지금 이 사람이 소중... 흐르는강물 09-06 347
92 조바심이 실수를 부른다 흔히 알려져 있는 조바심의 어원은 조... 흐르는강물 08-23 374
91 두려움을 이기는 길 한 해 내내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온... 흐르는강물 08-18 369
90 당연한 것에 대한 고마움 코로나 팬데믹은 우리의 일상 전 영역... 흐르는강물 08-06 361
89 믿음, 말이 아닌 행동으로 쌓인다 공자는 믿음을 정치의 근본이자 나라 ... 흐르는강물 07-28 345
88 나무에 가지가 많은 이유 내가 사는 지역엔 노거수(老巨樹)라 ... 흐르는강물 07-17 353
87 [책] 직관과 이성의 충동과 융합을 분석한 <생각에 대한 생각> 생각을 지배하는 생각? 행동경제학에 ... 흐르는강물 07-10 363
86 환경을 활용하고 창조하는 법을 터득하라 환경을 활용하고 창조하는 법을 터득하... 흐르는강물 07-02 3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상단으로

작은씨앗 작은씨앗 054-248-5252 wo215@nate.com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길39 영원빌딩 201호 / 포항시 북구 흥해읍 덕실마을길174번길 10(덕장리 803)
대표 : 이성우 고유번호 : 506-82-11544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성우

Copyright © smallseed.or.kr All rights reserved.